경제금융뉴스
글 수 983
한 자산운용사가 시중은행 2곳에서 1300억원어치만 판매할 예정이던 공모주 펀드가 본격적인 마케팅에 들어간 지 2개월여 만에 700억원 가까이 팔려나갔다. “연 10% 안팎 수준의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 있도록 설계된 게 투자자들의 욕구를 자극했다”는 게 판매담당 은행 관계자들의 설명이다. 지난해 8월 이후 급락장을 거치면서 개인 펀드투자자들의 ‘눈높이’가 과거에 비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. 금융투자협회가 개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펀드 투자 때 기대하는 연평균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‘연 20% 이상’이라고 답한 비중은 크게 줄어든 반면 ‘연 20% 미만’이라는 답변은 급증했다. ◆낮아진 기대수익률 금융투자협회가 개인 펀드투자자 787명을 대상으로 조사, 7일 발표한 ‘2011 투자실태 보고서’에 따르면 펀드 투자에 따른 적정 기대수익률이 ‘연 10~19%’라고 답한 사람은 63.5%에 달했다. 이는 전년(31.9%)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. ‘10% 미만’이라고 대답한 응답자도 2.0%에서 4.3%로 늘어났다. 반면 ‘20~29%’라고 답한 투자자는 38.4%에서 19.3%로 감소했다. ‘30~49%’라는 응답자도 23.8%에서 12.8%로 줄었다. 펀드에 투자하는 개인들의 적정 연평균 기대수익률 평균치는 16.4%로 전년(21.8%)에 비해 5.4%포인트 하락했다. 펀드평가회사 제로인의 조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. 개인투자자 5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적정 기대수익률이 ‘연 10~15%’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년의 33%에서 38%로 증가했다. ‘15~20%’라는 답변은 28%에서 23%로 감소했다. 이상수 신한은행 서초PB센터장은 “지난해 8월 이후 급락장을 거치면서 투자자들의 기대수익률이 많이 낮아진 상황”이라며 “연 10% 안팎 수익을 안정적으로 낼 수 있는 공모주펀드와 주가연계증권(ELS) 등에 관심이 많다”고 전했다. ◆높아진 안정형 펀드 선호도 기대수익률이 낮아지면서 국내외 주식형펀드의 투자비중은 줄어든 반면 개인연금 채권형 펀드 혼합형 펀드 등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상품의 가입 비중이 늘어났다. 제로인 설문 중 ‘현재 투자하고 있는 펀드 유형’에 대한 질문에 ‘국내 주식형 펀드’라고 답한 비중(복수응답)은 작년 94%에서 90%로, ‘해외 주식형’ 비중은 59%에서 49%로 각각 감소했다. 반면 ‘국내 혼합형’은 24%에서 31%로 증가했다. 개인연금(25→32%) 국내 채권형(7→12%) 등 다른 안정 지향형 금융투자상품의 비중도 늘었다. 김진형 삼성자산운용 마케팅본부장은 “공모주펀드 인덱스펀드 헤지펀드 등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는 상품이 인기를 끌 것”이라고 말했다. 송종현 기자 scream@hankyung.com


원문출처 : http://www.hankyung.com/news/app/newsview.php?aid=2012030712051&sid=0101&nid=&page=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163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Allianz Worldwide Care Launches International Health Insurance Plans for Expats and Nationals in Lebanon 관리자 2016-02-29 24300
162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한화해피프렌즈 청소년 봉사단, 베트남 봉사활동 펼쳐 관리자 2016-02-28 24271
161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삼성생명, 사옥매각 진실을 거짓으로 덮으려 해 관리자 2016-02-26 24182
160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Nearly 14% of Deals Covered by M&A Insurance Resulted in a Claim, According to AIG Study 관리자 2016-02-26 23351
159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융사의 ‘불편한 진실’ 낱낱히 밝혀…화제의 책 ‘연금의 배신’ 출간 관리자 2016-02-26 23062
158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“삼성생명, 사옥 매각은 이재용의 꼼수” 관리자 2016-02-23 25975
157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“라이나 농협, 보험민원 가장 적어” 관리자 2016-02-22 23373
156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ING생명 ‘모으고 키우는 변액적립보험 v2.0’ 출시 관리자 2016-02-19 23319
155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“손보사, 막대한 이익 내면서 보험료는 대폭 인상” 관리자 2016-02-17 23901
154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한화생명, 핀테크와 전략적 MOU 체결 관리자 2016-02-16 25782
153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“금융사 퇴직연금 수익율, 3.19%로 물가상승률 겨우 넘겨…5년 평균 수익율, 하나금융투자 3.8% 가장 높아” 관리자 2016-02-12 23555
152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미래에셋생명, ‘예방하자 장기요양보험’ 출시 관리자 2016-02-04 23250
151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ING생명, 지하철 에티켓 지키기 캠페인 확대 시행 관리자 2016-02-01 23668
150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융위 “소비자선택권 제한하는 연금신탁판매금지 철회해야” 관리자 2016-01-26 22333
149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“교보생명, 퇴직연금 불완전 판매 사실로 드러나” 관리자 2016-01-25 25772
148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마이리얼플랜, 2015년 국민 평균 소득수준에 관한 통계 발표 관리자 2016-01-25 23278
147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메르세데스-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, 잔가보장형 서비스 MB-Sure로 고객의 부담감 줄여 관리자 2016-01-21 22213
146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원 “금융위, 유배당보험 재판매 적극 나서야” 관리자 2016-01-21 22592
145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PA그룹, 신임 대표로 찰스 호르헤 선임 관리자 2016-01-18 22299
144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“금융감독원, 퇴직연금 속여 판 교보생명에 ‘2015년 대한민국 퇴직연금대상’ 수상 취소해야” 관리자 2016-01-18 21270